Author k Date 2018-11-07 23:58:02
 Title k
미얀마로... 그리고 특별한 인연...
Departure to Myanmar and the great meeting with 르원망망 and Min Wae Aung

2010년 서울에서 개인전할 때 우연히 만난 미얀마 분과의 인연을 시작으로 2016년 현지 작가분과의 인연이 이어졌다. 따라서 이번 미얀마 방문은 단순한 국제전 참가와 현지에서의 작품활동 이상의 의미가 있다.
아름다운 자연과 순수한 인간미가 살아 숨쉬는 곳에서 때 뭍지 않은 내 그림을 그리고 싶다.
아래 글은 개인홈페이지 www.kch.pe.kr ‘Forum포럼’ 당시 올렸던 것을 복사했다.
원본은 링크한 것을 클릭하면 볼 수 있다.

I will departure to Myanmar this afternoon to participate an invited international exhibition and painting.
It was started in 2010 meeting with him in Seoul when I had a big solo exhibition.
At that time I have published my art-book.
And then he introduced me Min Wae Aung when I had another big solo exhibition in Busan in 2016.
Here I have attached the story which I have written in 2010 and 2016 on my personal web-site at www.kch.pe.kr on the main menu ’Forum’

What a great meeting with a good friends and the good country.


Particular meetings during the exhibition 특별한 만남-1
2010-12-23
http://kch.pe.kr/photoalbum1/photo1_view.php3?s_no=209&start=290


The expression “special meeting" is not restricted only to meeting people.
I think finding new meaning within my paintings is "special meeting", too.
I will introduce some significant revelations which occurred during the exhibition.

The First Photo ==========================
He said he found out that I was having the exhibition after finding the same picture on the cover of my art-book, on the banner which was hanging in front of the gallery, as he was just passing by in the street of Insadong,
Although he already had two art-books, he bought another at the exhibition, saying, "I want to hand these out to my friends." He especially liked my paintings of the apple orchard and spoke a lot, comparing my paintings with Van Gogh's. He sometimes felt homesick. He said his country was a Communist country so he could not go there freely. He wanted me to have an exhibition after his country completes the democratization process.
The official name of his country is the Republic of the Union of Myanmar. It was colonized by England at a similar time to our country's. Now, it is an independent state and a military dictatorship is ruling the country. His easygoing image has lingered on my mind.
His talking reminded me of our gloomy history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I am feeling deeply thankful for our independence.
This is some information from his name card.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Liberated Area) Korea Branch
http://nldla.kr

2010-12-23
http://kch.pe.kr/photoalbum1/photo1_view.php3?s_no=209&start=290
'특별한 만남’은 사람과의 만남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내 그림에 대해 새로운 의미를 찾는 것도 특별한 만남이라 생각한다.
전시기간 중 인상 깊은 것 중 몇 가지를 소개한다.

첫 번째 사진, ==========================
우연히 인사동을 찾은 후 작품집 표지와 같은 인물사진을 전시장 입구에 걸린 플랭카드에서 발견하고 내 전시인 것을 알았다고 했다.
이미 교보문고에서 작품집을 두 권 구입했음에도 전시장에서 한권 더 구입해서 “친구들에게 나눠주고 싶다”고 했다. 내 작품 중 특히 사과과수원 그림을 좋아했고 고호의 그림과 비교하면서 이런저런 예기를 나누었다. 자신의 고국을 떠올리면서 향수에 젖기도 했다. 현재 그곳은 공산주의체제라 마음대로 갈 수 없는 상황이라 했다. 언젠가 민주주의가 된 후 내 그림을 자신의 고국에서 전시하기를 희망했다.
정확한 명칭은 미얀마연방공화국(Republic of the Union of Myanmar)이다. 우리나라와 비슷한 시기 영국으로부터 식민지가 된 후 독립했으나 현재 민주화를 무력으로 진압한 군부독재 체제가 유지되고 있다. 진솔하면서 소탈한 모습이 잔잔한 여운으로 남는다.
어두운 터널을 지나온 우리의 일제식민지 시절이 눈앞을 가린다. 지금 이순간도 우리의 완전한 자주독립의 소중함을 생각하게 한다.
그분 명함 속에 담긴 홈페이지 주소와 명패를 소개한다.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Liberated Area) Korea Branch
민족민주동맹(자유지역)한국지부
http://nldla.kr



Review : About Recent Solo Exhibition 개인전 후기
2016-07-07
http://kch.pe.kr/photoalbum1/photo1_view.php3?s_no=463&start=60

금련산 갤러리(부산시립미술관 분관)에서 개인전(2016.6.28.~7/3)이 끝나고 다음 전시준비로 바쁘지만 이번 전시를 되돌아 보았다

- Myanmar friends 미얀마 친구들:
이들과의 인연은 미얀마 민주화 투쟁 후 한국으로 망명한 르윈망망 덕분이다. 처음 만남은 2010년 인사아트센터(서울)에서 작품집 발간 기념 개인전을 할 때였다. 낯선 사람이 교보문고에서 구입한 내 작품집을 갖고와서 사인을 해 달라고 한 것이 그와의 인연의 시작이다. 그도 그림을 그리고 친구들도 화가이다. 그동안 미얀마는 정치적으로 사회적으로 매우 어려운 국가였지만 최근 많은 변화를 이루고 있다. 이번에 인사를 나눈 친구들과 얘기를 하면서 놀란 것은 이들 대부분 개인홈페이지가 있고 작품활동을 일목요연하게 테이터화 했고, 개인 갤러리와 콜렉션 하는 분도 있다. 그리고 전업 작가로서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이들과 긴밀한 관계가 기대된다.
]
 Gustbook


From Message(required) Pass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