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KCH Date 2019-08-08 08:33:09
 Title 개인전 오픈 Solo Exhibition
함께한 모든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Solo Exhibition Open
August 7~12, 2019
Ulsan Culture & Arts Center, Korea

2019.8.7~8.12
관람: 10:00~19:00
울산문화예술회관 제3전시장

소개:
울산매일http://m.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852323#hi

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851474

경상일보 http://www.ks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1038

KBS-TV 울산 방송: 7/30(화) '문화공감'
http://vod.kbs.co.kr/index.html…§ion_code=100&broadcast_complete_yn=N&local_station_code=11

개인전 주제:
‘풍경을 통한 내면의 심상‘
금번 전시는 매화와 봄꽃(벚꽃, 산수유)을 중심으로 생명의 기운이 넘치는 자연의 미(美)를 통한 내면의 심상을 표현한 30점의 유화작품을 전시했다.
일부작품은 중국 계림(흥평진)과 장가계 그리고 알프스산(독일)에서 그린 그림도 함께 전시했다.

- 매화 -
‘매화’는 잠자리의 사계 연작(連作)에서 시작됐으며 군자(君子)의 절제된 높은 정신세계를 담고자 했다.

“전설 그리고 삶의 부활(復活)”
찬 바람이 몰아치는 겨울밤, 밝고 청명한 달을 바라보면서 어린시절 들었던 “달에는 한 그루의 계수나무가 있는데 그 계수나무 아래 토끼가 절구질 한다”는 전설을 실제인 것처럼 느끼면서, 그리고 달과 관련된 수많은 이야기를 떠올리면서 잠자리와 함께한 아름다운 나의 설화(說話)를 그렸던 것에서,

꽃망울을 품고 있는 홍매화의 붉은 빛은 생명력 넘치는 맑고 신선한 피와 같은 생명의 고동소리가 느껴지고, 썩은 듯한 고목나무에서 새 생명(봄)이 탄생되는 모습은 무어라 형용할 수 없이 곱고 신비롭다. 나의 겨울 잠자리는 가장 먼저 봄소식을 알리는 홍매화와 함께 또 다른 아름다운 설화(說話)를 위하여 캔버스 위를 훨훨 날아간다.


본 사업은 울산문화재단 2019 예술창작발표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되었습니다.



<김창한의 풍경과 내면을 생각하다>

김석희(경희대학교 교수)

풍경의 본질은 인간의 인식적 경계를 초월하며 확장되는 공간에 있다. 가라타니 고진의 말처럼 ‘풍경’은 원래 있었던 것이 아니라 ‘발견’된 것이며 원근법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므로, 풍경화는 인류의 발명품이라 해도 좋다. 풍경화를 통해 풍경을 보던 사람들은 원래부터 풍경이라는 것이 존재했던 것처럼 생각하지만 그것은 하나의 ‘전도’이며 기원의 은폐다. 그런 의미에서 본질보다는 ‘기원’이라는 말이 정확할 수 있겠다.
그러나 풍경의 본질은 그 기원으로부터 시작되어 지금까지 존재한다. 지평선 밖으로 한 없이 뻗어나가는 인간의 인식적 한계선까지 풍경은 확장된다. 화폭 안에 담기는 공간적 한계의 너머까지를 인간은 그려내고 생각한다. 이 ‘한계 너머’까지가 ‘풍경’인 것이다. 그러므로 풍경은 곧 ‘내면’이다.

풍경은 물리적 공간이 아니라, 인식적 공간이다. 그러므로 풍경화는 단순히 가시공간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내면이 바라본 한계와 그 한계 너머까지를 그린 것이다. 소실점은 한 없이 캔버스 안쪽으로 수렴하는 것 같지만, 사실은 언제나 우리의 내면에서 출발하여 내면으로 돌아온다.
김창한의 풍경작업은 자연과 내면을 투 트랙으로 보여준다. 보는 이를 압도하는 커다란 화폭은 장인에 가까운 정확한 데생으로 구상적 의미의 자연공간을, 심장이 뛰는 박자를 따라 움직인 듯한 붓 텃치를 통해 추상적 의미의 내면공간을 담아낸다. 김창한은 자신의 작품집에서 ‘묘사에 얽매이지 않는다’고 단언하는데, 수천 점에 이르는 그의 작품들은 이미 그 과정에서 내면화된 묘사를 포함하고 있다. 이 내면화된 묘사야말로 추상적 의미를 가능하게 하는 힘이다. 꼼꼼한 묘사에 얽매이지 않고 화폭 전체에 흐르는 리듬과 생동감을 살려내는 데 온몸을 맡길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보기에 그의 그림은 하나의 퍼포먼스다.
그는 실제로 전 세계를 돌며 많은 관중이 보는 가운데 잠시의 머뭇거림도 없이, 마치 춤꾼이 공연을 하듯 붓을 움직인다. 투박한 듯 정확한 그의 묘사는 거침없는 리듬감으로 역동적인 생명력을 창조한다. 그래서 투박하고, 그래서 유려하다. 투박함과 유려함은 공존하기 어려운 감각이지만, 구상과 추상이 그러하듯 투박함과 유려함이 그의 내면과 화폭을 넘나들 수 있는 것은 그의 작업이 하나의 의식이며 퍼포먼스이기 때문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전시된 그림은 그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의 기록이다.

나는 아직 김창한의 과거 작품 밖에 보지 못했다. 그의 과거 작품 중 내 마음을 가장 크게 움직인 것은 사과나무 시리즈였다. 몇 년에 걸쳐, 혹은 평생에 걸쳐 그가 보았을 사과나무들은 특유의 내재된 묘사와 에너지 넘치는 리듬감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었다.










[개인전 오픈 Solo Exhibition] -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전 오픈 Solo Exhibition] -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전 오픈 Solo Exhibition] -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전 오픈 Solo Exhibition] -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전 오픈 Solo Exhibition] - 사진을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Gustbook


From Message(required) Password